재스퍼 모리슨 Jasper Morrison: THINGNESS

2018.11.16.—2019.3.24.

바우하우스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모더니즘 디자인의 계승자이자 ‘슈퍼노멀’ 철학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재스퍼 모리슨의 회고 전시 «Jasper Morrison: THINGNESS»를 개최하였습니다. 영국에서 데뷔하여 세계 최고의 디자이너가 되기까지, 철저히 실용적이고 간결한 제품만을 만들어온 재스퍼 모리슨의 대표작들이 빠짐없이 소개된 전시입니다. 또한 ‘평범함의 위대함’을 믿는 한 디자이너의 각별한 시선을 통해, 무심히 스치는 일상의 사물에 깃든 아름다움과 지혜를 영상으로, 사진으로, 짧은 에세이로 재발견할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.
바우하우스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모더니즘 디자인의 계승자이자 ‘슈퍼노멀’ 철학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재스퍼 모리슨의 회고 전시 «Jasper Morrison: THINGNESS»를 개최하였습니다. 영국에서 데뷔하여 세계 최고의 디자이너가 되기까지, 철저히 실용적이고 간결한 제품만을 만들어온 재스퍼 모리슨의 대표작들이 빠짐없이 소개된 전시입니다. 또한 ‘평범함의 위대함’을 믿는 한 디자이너의 각별한 시선을 통해, 무심히 스치는 일상의 사물에 깃든 아름다움과 지혜를 영상으로, 사진으로, 짧은 에세이로 재발견할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.
바우하우스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모더니즘 디자인의 계승자이자 ‘슈퍼노멀’ 철학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재스퍼 모리슨의 회고 전시 «Jasper Morrison: THINGNESS»를 개최하였습니다. 영국에서 데뷔하여 세계 최고의 디자이너가 되기까지, 철저히 실용적이고 간결한 제품만을 만들어온 재스퍼 모리슨의 대표작들이 빠짐없이 소개된 전시입니다. 또한 ‘평범함의 위대함’을 믿는 한 디자이너의 각별한 시선을 통해, 무심히 스치는 일상의 사물에 깃든 아름다움과 지혜를 영상으로, 사진으로, 짧은 에세이로 재발견할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.
바우하우스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모더니즘 디자인의 계승자이자 ‘슈퍼노멀’ 철학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재스퍼 모리슨의 회고 전시 «Jasper Morrison: THINGNESS»를 개최하였습니다. 영국에서 데뷔하여 세계 최고의 디자이너가 되기까지, 철저히 실용적이고 간결한 제품만을 만들어온 재스퍼 모리슨의 대표작들이 빠짐없이 소개된 전시입니다. 또한 ‘평범함의 위대함’을 믿는 한 디자이너의 각별한 시선을 통해, 무심히 스치는 일상의 사물에 깃든 아름다움과 지혜를 영상으로, 사진으로, 짧은 에세이로 재발견할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.
바우하우스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모더니즘 디자인의 계승자이자 ‘슈퍼노멀’ 철학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재스퍼 모리슨의 회고 전시 «Jasper Morrison: THINGNESS»를 개최하였습니다. 영국에서 데뷔하여 세계 최고의 디자이너가 되기까지, 철저히 실용적이고 간결한 제품만을 만들어온 재스퍼 모리슨의 대표작들이 빠짐없이 소개된 전시입니다. 또한 ‘평범함의 위대함’을 믿는 한 디자이너의 각별한 시선을 통해, 무심히 스치는 일상의 사물에 깃든 아름다움과 지혜를 영상으로, 사진으로, 짧은 에세이로 재발견할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.
바우하우스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모더니즘 디자인의 계승자이자 ‘슈퍼노멀’ 철학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재스퍼 모리슨의 회고 전시 «Jasper Morrison: THINGNESS»를 개최하였습니다. 영국에서 데뷔하여 세계 최고의 디자이너가 되기까지, 철저히 실용적이고 간결한 제품만을 만들어온 재스퍼 모리슨의 대표작들이 빠짐없이 소개된 전시입니다. 또한 ‘평범함의 위대함’을 믿는 한 디자이너의 각별한 시선을 통해, 무심히 스치는 일상의 사물에 깃든 아름다움과 지혜를 영상으로, 사진으로, 짧은 에세이로 재발견할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.
바우하우스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모더니즘 디자인의 계승자이자 ‘슈퍼노멀’ 철학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재스퍼 모리슨의 회고 전시 «Jasper Morrison: THINGNESS»를 개최하였습니다. 영국에서 데뷔하여 세계 최고의 디자이너가 되기까지, 철저히 실용적이고 간결한 제품만을 만들어온 재스퍼 모리슨의 대표작들이 빠짐없이 소개된 전시입니다. 또한 ‘평범함의 위대함’을 믿는 한 디자이너의 각별한 시선을 통해, 무심히 스치는 일상의 사물에 깃든 아름다움과 지혜를 영상으로, 사진으로, 짧은 에세이로 재발견할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.
바우하우스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모더니즘 디자인의 계승자이자 ‘슈퍼노멀’ 철학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재스퍼 모리슨의 회고 전시 «Jasper Morrison: THINGNESS»를 개최하였습니다. 영국에서 데뷔하여 세계 최고의 디자이너가 되기까지, 철저히 실용적이고 간결한 제품만을 만들어온 재스퍼 모리슨의 대표작들이 빠짐없이 소개된 전시입니다. 또한 ‘평범함의 위대함’을 믿는 한 디자이너의 각별한 시선을 통해, 무심히 스치는 일상의 사물에 깃든 아름다움과 지혜를 영상으로, 사진으로, 짧은 에세이로 재발견할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.
바우하우스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모더니즘 디자인의 계승자이자 ‘슈퍼노멀’ 철학으로 큰 반향을 일으킨 재스퍼 모리슨의 회고 전시 «Jasper Morrison: THINGNESS»를 개최하였습니다. 영국에서 데뷔하여 세계 최고의 디자이너가 되기까지, 철저히 실용적이고 간결한 제품만을 만들어온 재스퍼 모리슨의 대표작들이 빠짐없이 소개된 전시입니다. 또한 ‘평범함의 위대함’을 믿는 한 디자이너의 각별한 시선을 통해, 무심히 스치는 일상의 사물에 깃든 아름다움과 지혜를 영상으로, 사진으로, 짧은 에세이로 재발견할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.